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허성무 창원시장, “창원만의 특색 살린 관광 추진”

중앙언론사 여행기자단과 좌담회서 밝혀

  • 2018-08-10 17:15
  •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10일 허성무 창원시장이 집무실에서 중앙언론사 여행기자단과 좌담회를 가진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창원시청)

허성무 창원시장은 10일 중앙언론사 여행기자단과 좌담회를 가졌다.

좌담회는 경상남도 주관, 창원시가 공동 진행한 여행기자단 팸투어 일정 중의 하나로 허성무 시장 집무실에서 약 30분간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일간스포츠 등 6개 언론사의 여행∙관광전문 기자들이 참석했다.

허성무 시장은 “창원만의 특색 있는 콘텐츠를 개발해 관광산업을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마산지역은 3∙15의거, 부마민주항쟁 등 대한민국의 근간을 바로 세운 민주화의 성지라는 특색을 살리고, 창원의 굴뚝산업을 관광, 교육과 접목해 산업관광을 활성화 시키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충무공 이순신 장군을 테마로 한 오페라와 마당극 등의 문화콘텐츠를 개발, 군항제와 연계해 진해지역이 예부터 해군의 온상이었다는 걸 알리겠다”고 덧붙였다.

허성무 시장은 “‘창원 K팝 월드페스티벌’을 찾아오는 전 세계의 K팝 팬들이 2∼3일간 묵고 갈 수 있는 체류형 콘텐츠를 만들어 한류 중심도시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세계사격선수권대회와 관련해서는 “성공적인 대회 개최 후 관광사격장을 활성화시켜 스포츠 관광을 선도하고, 국제사격장을 활용해 사격 전지훈련의 메카가 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여행전문기자단은 좌담회를 가진 후 창원국제사격장에서 사격체험을 하고, 창원편백치유의 숲, 봉암수원지 둘레길 등을 둘러봤다.

기자들은 “세계사격선수권대회를 비롯한 창원관광 홍보에 힘쓰는 한편, 향후 더욱 발전된 창원 관광을 기대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