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올해 울산 ‘모기 개체수’ 감소

‘디지털 모기 자동계측기’ 운영 결과 전년 대비 14% 줄어

  • 2018-08-10 16:34
  • 아시아뉴스통신=윤서현 기자
작은 빨간집 모기./아시아뉴스통신DB

올해 울산지역 ‘모기 개체수’가 지난해보다 줄었다.

울산시는 지난해부터 친환경적이고 과학적인 모기 방제를 위해 구·군별 2개소씩 총 10대의 ‘디지털 모기 자동 계측기’를 설치·운영한 결과 전년 대비 모기 개체수가 감소했다고 10일 밝혔다.
 
디지털 모기 자동 계측기 모기 채집 현황(연도별 7월 말 기준)을 보면 지난해에는 7만5741마리, 올해는 6만5153마리로 각각 채집돼 전년 동기 대비 14%인 1만588마리가 감소했다.

이처럼 모기 개체수가 감소한 것은 배수장 내 모기 서식처인 슬러지 제거, 웅덩이 등 고인 물 제거, 고온 등의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구·군별 채집 현황을 살펴보면 중구가 지난해 6만3752마리에서 올해 5만4879마리(8873마리↓), 남구 6402마리에서 3731마리(2671마리↓), 동구 743마리에서 1553마리(810마리↑), 북구 2871마리에서 3348마리(477마리↑), 울주군 1973마리에서 1642마리(331마리↓)로 나타났다.

채집량이 가장 많은 장소는 중구 학성배수장으로 지난해 6만2109마리(82%), 올해 4만8372마리(74.2%)로 조사됐다.

울산시는 채집된 자료를 근거로 월별·지역별 모기발생 수준을 확인하고 장기적으로는 연도별, 지역별 모기발생 추이를 분석해 모기방제 대응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행주 울산시 건강정책과장은 “이상기온 등 기후변화로 모기나 위생해충의 방역 민원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방역약품의 의존도를 줄이고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데이터에 근거한 체계적인 방제를 위해 설치·운영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디지털 모기 자동계측기’는 사람의 호흡과 채취를 응용해 모기를 선택적으로 유인하는 장치로, 모기 유인 물질인 이산화탄소와 화학유인제를 이용해 설치장소 반경 30m 내 질병을 매개하는 암모기를 유인·포집한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