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울산시, 장애인연금 기초급여액 인상 지급

이달부터 월 20만9960원→25만원 지원

  • 2018-09-19 12:57
  • 아시아뉴스통신=윤서현 기자
휠체어 사진.(사진출처=울산시 홍보블로그 울산누리)

울산시 장애인연금 기초급여액이 인상 지급된다.

울산시는 이달부터 중증장애인들의 생활안정 지원을 위해 장애인연금 기초급여액을 월 20만9960원에서 25만원으로 인상해 지급한다고 19일 밝혔다.

장애인연금은 만 18세 이상의 등록한 중증장애인 본인과 배우자의 월소득 인정액이 선정기준액 이하인 경우에 지원된다.

선정기준액은 올해 기준 단독가구 121만원, 부부가구 193만6000원이다.

장애인연금은 장애로 인해 줄어드는 소득을 보전하기 위해 매월 일정액의 연금을 지급하는 사회보장제도로, 지난 2010년부터 시행돼 왔다.

해마다 물가상승률 등을 반영해 인상 지급하는 등 저소득 장애인의 생활안정과 복지증진을 도모해 왔다.

장애인연금 신청을 희망하는 대상자는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상담한 뒤 신청할 수 있으며, 공인인증서가 있는 경우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신청 가능하다.
 
장애인 연금 신청 후 탈락한 수급희망자에 대해서는 추후 수급가능성을 조사해 신청을 안내해 주는 수급희망 이력관리 신청도 가능하다.

현재 울산시의 장애인연금 지급자는 지난달 말 기준 6138명이며, 소득인정액 구간에 따라 월 2만원에서 25만원까지 차등 지급되고 있다. 지난달까지 총 65억5200만원이 지원됐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