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울산항 추석 연휴기간 특별운영대책 마련

22~26일 ‘추석 연휴 울산항 특별운영 기간’

  • 2018-09-19 17:18
  • 아시아뉴스통신=안홍균 기자
울산항만공사 로고.(사진제공=UPA)

울산항만공사(UPA)와 울산해양수산청은 추석 연휴를 맞아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 ‘추석 연휴 울산항 특별운영’ 기간으로 정하고, 이용자들이 울산항을 안전하고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항만운영 특별대책을 마련했다.

19일 UPA에 따르면 두 기관은 추석 연휴 특별대책반을 운영하며, 항만운영정보시스템(Port-MIS)과 예·도선 및 항만운송관련 사업체(급수, 급유 등)는 24시간 기능을 유지한다.
 
또한 신속한 하역작업이 요구되는 긴급화물에 대해서는 하역회사 및 울산항운노동조합과 협의해 하역 작업을 실시할 수 있도록 비상연락망을 구축했다.
 
추석 연휴기간 중 유류·석유화학제품 등 액체화물 취급부두는 휴무 없이 정상 하역체제를 유지한다.
 
컨테이너 터미널은 추석 당일은 휴무하며, 일반화물의 경우는 추석 다음날에만 휴무한다. 긴급화물은 하역작업에 차질이 없도록 사전 부두운영회사에 요청하면 작업이 가능하다.
 
추석 연휴기간 중 선석운영은 선사, 대리점 등 고객들의 요청에 따라 21일 오후 2시에 일괄 배정될 예정이며, 추가 선석배정이 필요할 경우 언제든지 신청할 수 있도록 울산항만공사 홈페이지 선석회의 메뉴에 선석담당자 연락처를 공지했다.
 
UPA는 울산의 유일한 국제관문인 울산항에서 밀입국 등을 예방하기 위해 항만보안과 경계를 강화하며, 인원·차량 통제에 대한 검문·검색을 철저히 하고, 항만 순찰활동에도 집중할 방침이다.
 
이동만 UPA 항만운영팀장은 “추석 연휴에도 울산항 항만물류서비스 제공에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며 “항만 내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