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자유한국당 울산시당, 추석 맞아 지역 전통시장서 민심청취

소상공인·자영업자 생존권 확보 위한 서명운동 실시

  • 2018-09-21 14:06
  • 아시아뉴스통신=안홍균 기자
지난 20일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이 울산 동구 ‘참사랑의 집’을 찾아 봉사활동을 진행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당 울산시당은 21일 지역의 주요 전통시장을 찾아 명절인사와 함께 민심 경청의 시간을 가졌다.(사진제공=자유한국당 울산시당)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은 추석 명절을 맞아 지역의 주요 전통시장을 찾아 명절인사와 함께 민심 경청의 시간을 가졌다. 이와 함께 소상공인·자영업자 생존권 확보를 위한 서명운동도 함께 진행한다.

안효대 울산시당위원장은 21일 오후 1시 박대동 북구당협위원장을 비롯한 당직자들과 함께 호계시장을 방문했다. 오후 3시부터는 이채익 의원과 신정시장을 방문해 민심을 청취하고 서명운동을 실시할 예정이다.
 
추석을 맞아 안 시당위원장은 장을 보러 나온 시민들과 대화를 나누며“가뜩이나 지역경기가 안 좋은데다, 정부의 잘못된 경제정책으로 인해 서민의 삶이 더욱 팍팍해 지고 있는 현실”이라며“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들과 시민의 목소리를 잘 듣고 정책에 반영시키도록 자유한국당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은 지난 18일 시당위원장 취임식을 생략하고,‘소상공인·자영업자 생존권 확보를 위한 서명운동’에 돌입한다는 선포식을 가진 바 있다.
 
현재까지 4000여명이 서명운동에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