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평창군 닥터헬기 출동 올해 16건···취약한 산악지역 및 중증환자 생존율↑

  • 2018-10-01 11:26
  • 아시아뉴스통신=변병호 기자
닥터헬기./아시아뉴스통신DB

강원 평창군보건의료원이 응급의료 취약지역인 평창군 주민들의 생명골든타임을 지키기 위해 원주세브란스 기독병원과 연계해 운영하고 있는 닥터헬기의 올해 출동 건이 지난달 말 기준 총 16건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군 보건의룡원에 따르면 지난 2013년 하반기부터 운영한 닥터헬기는 응급환자 발생 시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 긴급구조요청을 하면 출동요청 5분 이내 운항을 목표로 응급의학과 전문의를 포함한 의료진이 출동하는 시스템으로 헬기 내부에는 초음파진단기, 정맥주입기, 인공호흡기, 혈액화학검사기 등 첨단의료장비와 전문치료약물이 구비돼있어 환자를 이송하는 중에도 응급처치가 가능하다. 

또 관내에서는 닥터헬기로 신속한 환자이송은 물론 위급한 상황에 빠르게 대처해 특히 중증외상환자와 뇌경색과 뇌출혈 등 심혈관질환 환자의 생존율 상승에 기여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채정희 진료지원과장은 “골든타임이란 중증외상의 경우 1시간, 심혈관질환은 2시간, 뇌혈관질환은 3시간 이내에 최종 치료를 받아야 함을 의미하는데 평창군처럼 의료 기관의 수가 부족하고 이송거리가 먼 도서산간지역에서는 생명의 골든타임을 지킬 수 있는 닥터헬기가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빠른 응급처치로 중증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고 주민의 건강권을 지키는 닥터헬기가 신속하면서도 안전하게 운영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