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인도네시아 지진 쓰나미, 사망자수 늘어나...재소자 1200명 탈옥 약탈까지 자행

  • 2018-10-02 05:15
  • 아시아뉴스통신=황규찬 기자
(사진=YTN 방송화면)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인근을 강타한 규모 7.5의 강진과 쓰나미로 인한 희생자수가 840명을 넘어섰다고 인도네시아 재난당국이 밝혔다.

로이터와 AP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재청은 지난 1일 집계된 사망자수가 844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발표된 832명보다 약간 늘어난 수치다.

또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을 강타한 지진·쓰나미 이후 생필품 부족, 약탈, 재소자 탈옥, 주민 탈출 시도 등으로 현지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말레이시아 국영 베르나마 통신에 따르면 1일(현지시간) 중앙 술라웨시주 팔루 등 피해지역 주민들이 식료품이나 연료 등 생필품은 물론 전기도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현지에서는 도시기능이 마비되면서 약탈이 자행되고 있으며 주민들이 굶주림과 갈증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뿐만 아니라 AFP통신에 따르면 지진이 발생한 팔루와 동갈라 지역의 교도소 3곳에서 재소자 약 1천200명이 탈옥해 치안 우려를 키우고 있다.

여기에다 여진 우려까지 더해지면서 주민들은 비행기나 자동차 등 가능한 교통수단을 이용해 지진 피해지역을 벗어나려 하고 있다. 지진으로 관제탑과 활주로가 파손된 팔루 무티아라 SIS 알-주프리 공항 운영은 지난달 30일 오후 부분적으로 재개됐다.

하지만 이날 팔루 공항에는 파손된 활주로가 완전히 복구되지 않은 상황에서 탈출을 바라는 사람들까지 몰려 한동안 비행기가 뜨지도 내리지도 못하는 상황이 이어졌다.

베르나마 통신에 따르면 육상교통수단을 이용한 탈출은 연료 부족으로 쉽지 않은 상황으로 알려졌다. 갓길에는 수많은 자동차와 오토바이 등이 세워진 것을 볼 수 있었다.

현지 주민 수하르디는 신화통신 인터뷰에서 "연료통이 절반만 찬 상태에서 가족들과 집을 나섰다"면서 "연료를 파는 주유소를 찾지 못해 더는 기름을 넣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진 발생지역은) 보급품이나 전기, 깨끗한 물 등 가족들을 적절히 보살피기 위한 어떠한 것도 없기 때문에 친척 집으로 가기로 했다"면서 "그곳에서 상황이 진전될 때까지 머물 것"이라고 했다. 

한편 지난달 28일 오후 6시쯤 인도네시아 중부 술라웨시섬 북부에서는 규모 7.5의 강진에 이어 높이 1.5~2.0m의 지진해일이 발생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