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판빙빙 벌금 완납과 웨이보 통해 근황 전해

  • 2018-10-08 18:03
  • 아시아뉴스통신=황규찬 기자
(사진=판빙빙 SNS)

중국 배우 판빙빙이 벌금을 완납했다는 이야기와 동시에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7일 판빙빙은 중국 웨이보를 통해 "여러분 보고 싶어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댓글이 달리자 판빙빙은 현재 댓글 창을 닫아놓은 상태다. 

이날 한 중국 매체는 "판빙빙이 추징금과 벌금을 모두 완납했다"고 보도했다.

매체 보도에 따르면 판빙빙은 벌금 완납을 위해서 보유하고 있던 아파트 41채와 주택을 급 매물로 내놔 돈을 마련했다. 판빙빙의 재산은 현재 약 70억위안(1조1500억원)으로 추정된다. 아직 중국 당국의 공식 발표는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앞서 중국 관영 매체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세무당국은 판빙빙에 대한 조사 끝에 판빙빙과 그녀의 소속사가 약 총 2억4800만 위안(한화 약 403억3700만원)을 탈세했다고 판단했다. 

이에 중국 당국은 판빙빙과 소속사에 추징세와 가산세, 각종 벌금 등을 더해 총 8억8394만6000위안(약 1450억원)을 내라고 명령했다. 판빙빙은 벌금을 기한 내 납부할 경우 형사 처벌을 면할 수 있다. 

한편 실종설, 감금설, 사망설, 도피설 등 루머가 제기됐던 판빙빙은 지난 10월 3일 오후 5개월 간의 오랜 침묵을 깨고 자신의 웨이보를 통해 탈세 혐의 관련, 공식 사과문을 공개했다. 당시 판빙빙은 탈세 혐의를 인정하고 중국 당국의 결정을 받아들이겠다며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이후 판빙빙은 4일만에 다시 근황을 알렸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