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KT서비스 노조선거 개입 오명...노조 '시간끌기' 비난

  • 2018-10-09 11:54
  • 아시아뉴스통신=김한나 기자
KT로고.(사진 제공=KT)

KT계열사인 KT서비스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래 '노조선거 개입' 판정을 받은 첫 사례로 오명을 남겼다.

전북지방노동위원회는 지난 2월13일 KT서비스남부에서 발생한 노조선거 개입에 따른 부당노동행위를 인정하는 판결을 내렸다. 지난해 11월 치러진 KT서비스남부 노조위원장 선거에서는 사측 관리자가 과정 전반에 걸쳐 불법 개입해 논란이 일었다.

KT서비스남부 노조는 "공고 전부터 근로조건 개선을 요구하는 활동을 감시하고 간섭했다"며 "회사 간부들은 민주후보 측 홈페이지에 기고하거나 댓글을 단 조합원을 찾아가 활동 중단과 자제를 요구했고, 심지어 조합원에게 윽박지르고 멱살을 잡기도 했다"고 밝혔다.

또 "노조위원장 입후보 등록과정에서 조합원들에 추천서명을 해주지 말고, 지사장이 나서 기존집행부 지지를 강요했다"면서 "선거 유세 중에는 사측이 후보의 선거운동을 방해하거나 선거유인물을 수거하는 등의 위법행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선거에서 민주파 후보 득표율이 높게 나온 지사나 지점의 직원들은 타지역으로 발령을 보내 다른 조합원들과의 접촉을 차단시켰다고 했다.

노조는 사측이 이에 대한 반성은 커녕 노동위원회의 명령도 이행하지 않고 재심청구, 행정심판 등의 시간끌기에 나서고 있다는 지적이다. 노조법 제4호에 따르면 근로자가 노동조합을 조직 또는 운영하는 것을 지배하거나 개입하는 행위를 부당노동행위로서 금지하고 있다.

이다솜 전국공공운수노조 법률원 노무사는 "노조원에게 지배·개입 의사가 있었는지의 여부가 부당노동행위 성립에 있어 가장 핵심"이라며 "지배·개입 의사를 추정할만한 언행과 객관적, 외형적 정황들이 존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주헌 KT새노조 위원장은 "KT서비스남부처럼 부당노동행위가 드러난 곳의 경영진들은 강하게 문책해야 한다"면서 "협력사에는 제재를 가해 부당노동행위를 뿌리 뽑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