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안산시, 인구 정책 예산 확보 ‘총력’

오는 2019년 11개 분야 2천920억 원 편성… 전년 대비 23% 증가

  • 2018-10-10 12:09
  • 아시아뉴스통신=신영철 기자
오는 2019년 경기 안산시가 인구 감소 위기 극복을 위해 인구 정책 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사진은 안산시청사 전경사진./아시아뉴스통신=신영철 기자

경기 안산시가 인구 감소 위기 극복을 위해 오는 2019년 인구 정책 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윤화섭 시장은 지난 5일 시청 상황실에서 주간 정책회의를 개최하고 “10월은 2019년 본예산 편성 준비 등으로 바쁜 시기”라며 “특히 내년 인구 정책 예산 확보에 온힘을 기울여 달라”고 강조했다.
 
시에 따르면 시 인구는 지난 8월말 현재 71만6,374명으로 2014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이는 반월·시화 산업단지 내 고용 인원 및 가동률의 감소, 인근 도시보다 높은 주택 분양가, 동시다발적 택지 개발과 재건축 등 복합적인 원인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시는 인구 감소 극복을 위해 시민 삶의 질 향상과 청년 일자리 창출에 집중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오는 2019년 인구 정책 예산에 청년 지원, 출산 지원, 고용 및 일자리 등 11개 분야 238개 세부 사업을 반영해 2,920억 원의 편성을 요구했다. 이는 올해 2천372억 원 대비 23%가 증가한 것이다.
 
윤화섭 시장은 “앞으로 반월·시화 산업단지를 청년친화형으로 조성해 양질의 청년 일자리를 만드는 등 민·관·의회와 협력해 다양한 인구 정책을 추진, 시민들이 살고 싶은 도시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