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기고) 혹시 경찰이 운용하는 ‘탄력순찰’을 아시나요?

  • 2018-10-11 13:00
  • 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 기자
인천부평경찰서 철마지구대 경장 고정민(사진제공=부평서)

경찰은 지역 주민들이 요청하는 시간·장소에 순찰을 하는 수요자(주민) 중심의 ‘주민밀착형 탄력순찰’ 제도를 전국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그동안 경찰 순찰은 112신고, 각종 범죄 발생 등 치안 통계를 바탕으로 경찰의 관점에서 순찰 노선을 정하여, 그에 따라 정해진 시간에 순찰을 하는 공급자(경찰) 위주의 방식이었다.
 
하지만 경찰은 주민 개개인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 이를 반영하여 원하는 장소·시간에 순찰을 도는 수요자(주민) 중심의 맞춤형, 고품격 순찰 제도를 실시하고 있으며, 이를 ‘탄력순찰’이라고 한다.
 
경찰은 탄력순찰 제도 전면 시행 이후부터 빠른 정착을 위하여 자체적으로 지,파출소 관할구역별로 주민들의 왕래가 잦은 대형마트, 여성1인업소 등에 방문하여 의견 수렴과 인터넷 상으로 ‘순찰신문고(http://patrol.police.go.kr)’ 사이트를 개설하여 주민들의 접근성을 높이고, 각계각층의 다양한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경찰협력단체인 생활안전협의회, 자율방범대 등과 함께 제도 캠페인과 홍보전단 배포로 주민들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집중 홍보에 나서고 있다.

이러한 경찰의 변화된 순찰 방식을 조기에 정착하고 수요자 중심의 치안활동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지역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중요하고, 성공적인 탄력순찰 제도 시행을 통하여 경찰 활동에 대한 대국민 신뢰도 제고는 물론 체감안전도도 향상되기를 기대한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