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평택해경, 해양오염 대비 합동 기름 이적 훈련

10일 충남 서산시 대산항에서 재난적 해양 오염 사고 예방 위한… 해양환경공단과 함께

  • 2018-10-11 15:40
  • 아시아뉴스통신=이석구 기자
10일 경기 평택해양경찰서(서장 여성수 사진 왼쪽 첫번째)는 충남 서산시 대산항에서 재난적 해양 오염 사고 예방을 위한 '합동 기름 이적 훈련‘을 실시했다.(사진제공=평택해경)

경기 평택해양경찰서(서장 여성수)는 10일 오후 2시 30분부터 3시 30분까지 충남 서산시 대산항에서 재난적 해양 오염 사고 예방을 위한 '합동 기름 이적 훈련‘을 실시했다.
 
11일 평택해경에 따르면 해상에서 충돌, 좌초, 침수가 발생했을 때, 선박에 실려 있는 기름을 신속히 다른 선박으로 옮겨 대규모 해양 오염 사고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실시된 이번 합동 기름 이적 훈련에는 해양환경공단(대산지사)이 함께했다.
 
여성수 평택해경 서장이 직접 참가해 실시된 합동 훈련은 ►모의 선박 사고 발생 ►기름 이적 준비 ►기름 이적 조치 ►개선 방안 토의 등으로 진행됐다.
 
합동 이적 훈련은 해양환경공단 방제선 2척을 동원했으며 사고가 발생한 모의 선박에 적재된 기름을 신속히 옮겨 해양오염 사고를 사전에 차단하는 데 중점을 두고 실시됐다.
 
훈련을 참관한 여성수 평택해경 서장은 “선박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해양 환경 오염에 큰 영향을 끼치는 기름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옮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평택해경과 해양환경공단이 평소에 유기적인 대응 체제를 갖춰 해양오염 사고 예방에 힘쓰도록 하자”고 당부했다.
 
한편 평택해경은 해양오염 사고 예방을 위해 매주 여성수 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방제 학습 회의’를 열어 효과적인 해양 오염 사고 대응 방안을 토의하고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