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임우재, "장자연과 친분 있는 사이 아냐"

  • 2018-10-12 03:21
  • 아시아뉴스통신=황규찬 기자
(사진=MBC)

임우재 전 삼성전자 고문에 대한 무성한 말들이 이어지고 있다.

11일 MBC는 임우재 전 고문이 2008년 장자연 씨와 통화했던 사실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이후 관련 내용이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논란이 야기됐다.

갑작스레 이 같은 내용이 보도되면서 진위여부에더 촉각이 모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장자연 사건은 그가 스스로 삶에 대해 내려놓기 전 이른바 리스트를 통해 자신이 소속사로부터 성상납을 요구받는 등 폭행을 당했다고 작성해 놓으며 세간에 알려졌다.

특히 당시 그의 리스트에는 언론계인사와 정재계 인사가 일부 연루된 바 있어 사회적 파장이 일기도 했다.

당시 편지에는 30여명에게 100 여 차례나 성접대를 했다는 것이다. 

당시 재판부는 유서 등이 조작되는 등 이들에 대해 혐의를 인증할 수 없다며 모두 무혐의 처분을 내린 바 있다.

한편 임우재 전 고문 측은 MBC 보도에 대해 "친분이 있는 사이는 아니다. 통화를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