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어기구,"엔젤투자 70% 이상 수도권 편중 심각...지방 확산 시스템 마련돼야”

  • 2018-10-12 05:22
  • 아시아뉴스통신=전규열 기자
최근 5년간(2013-2017) 시도별 엔젤투자 유치기업 수 및 투자액 현황.(자료제공=어기구 의원실)

창업초기 벤처기업을 발굴해 자금을 조달해 주는 엔젤투자의 수도권 편중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나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엔젤투자란 벤처기업이 필요로 하는 자금을 개인 투자자들 여럿이 돈을 모아 지원해주고 그 대가로 주식을 받는 투자형태로 창업기업 입장에서는 천사 같은 투자라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13-’17년) 엔젤투자 유치기업수 및 투자액 현황‘을 보면 엔젤투자는 2013년 유치기업 171개사, 투자금 574억 원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해 지난해에는 435개사가 2,142억 원을 유치했다. 이중 총 유치기업 수의 74%인 321개사가 수도권에 소재하고 있으며 이들 기업이 유치한 엔젤투자 규모 역시 전체 2,142억원의 77%(1,641억원)에 달했다.

또한 엔젤투자 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민간위탁으로 투자상담회 및 설명회, 투자네트워크 구축 등의 보조사업을 시행하고 있지만, 사업설명회가 개최되지 않는 지역도 있는 등 지역에 따라 엔젤투자에 대한 정보 불균형 상황 역시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어 의원은 “엔젤투자 사업이 수도권 중심으로 운영되는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엔젤투자가 전국적으로 확대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시스템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