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영동군, 위기상황 저소득층 생활안정자금 긴급지원

  • 2018-10-12 09:41
  • 아시아뉴스통신=김지수 기자
충북 영동군청./아시아뉴스통신DB

충북 영동군은 갑작스러운 사고 등으로 인해 위기상황에 처한 저소득층 가구의 생활 안정을 돕고 따뜻한 복지 실천에 앞장서기 위해 긴급지원제도를 적극 홍보하고 있다.
 
긴급지원제도는 주 소득자가 사망·실직·폐업·행방불명 등으로 소득을 상실하거나 중한 질병 또는 부상을 당해 의료비 마련이 어려워 생활이 곤란한 세대에 생계비, 의료비, 교육비 등을 지원하는 제도이다.
 
지원대상은 기준 중위소득 75%(1인 1239천원, 4인 3350천원)이하, 재산은 농어촌(영동군) 7250만원 이하, 금융재산은 500만원 이하(단, 주거지원은 700만원 이하) 기준에 모두 적합하여야 한다.
 
영동군은 올해 9월까지 생계가 곤란한 세대에 긴급생계비와 의료비 등 2억원을 지원했다.
 
군은 긴급지원제도를 알지 못해 도움을 받지 못하는 가구가 없도록 이장회의, 전광판, 소식지 등의 다각적 매체를 활용해 홍보하고,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긴급지원제도는 복지사각지대와 위기가정에 희망의 등불과도 같은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어려운 이웃 발견시 군 희망복지지원팀(043-740-3581~4)나 보건복지부콜센터(129)에 연락하길 당부한다”고 전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