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2018 국감] 윤일규 의원, “장애등급제 폐지, 또 다른 등급제 파생 우려”

장애 유형별로 세부적인 조사 방식 필요

  • 2018-10-12 09:55
  • 아시아뉴스통신=최영민 기자
윤일규 국회의원./아시아뉴스통신DB

장애인 등급제 폐지가 또 다른 등급제를 낳은 악순환으로 이어진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천안병)에 따르면 지난 9월 복건복지부가 발표한 장애 등급제 폐지 시뮬레이션 결과, 이 제도의 폐지가 또 다른 등급제로 작용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시각장애인의 경우 이 제도를 폐지하면 활동지원 서비스 시간이 약 7% 가량 감소하게 되고 전체 대상자 중 13%(246명)는 서비스에서 아예 탈락하며 최고 지원시간을 받는 대상자는 한 명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각각 다른 장애유형과 다른 욕구를 가지고 있음에도 한 가지 조사표로 모든 장애등급을 판단하는 것은 심각하다는 지적이다.

현행 15개 유형으로 나눠진 장애특성을 한 가지 종합조사표로 판단하는가하면, 8만 여명의 척수장애인들이 휠체어를 탄다는 이유만으로 모두 지체장애인으로 분류하는 등 장애특성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 같은 장애등급 일관적용은 복지부의 기준을 장애인들에게 억지로 끼워 맞추는 탁상행정으로 장애 유형에 맞는 등급제로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것.

윤일규 의원은 “복지부는 장애유형을 다양화해야 할 뿐만 아니라 각 유형별로 맞춤형 종합조사표를 만들어 장애인들의 특성에 맞는 서비스 지원을 준비할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복지부는 내년 7월까지 장애인 등급제 폐지를 위해 장애인 단체와 함께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다양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