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변재일 의원 “고리1호기 해체 전 활용해야”

  • 2018-10-12 10:39
  • 아시아뉴스통신=김영재 기자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충북 청주시 청원구)./아시아뉴스통신DB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청주시 청원구)은 12일 원자력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고리1호기는 40년간의 원전가동의 역사가 쌓인 귀중한 연구자원임에도 해체 전 연구활용 방안이나 역사적 가치에 대한 충분한 논의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변 의원실에 따르면 고리1호기는 1977년 6월 임계를 시작으로 지난해 영구정지까지 40년간 운전된 우리나라 최초의 상업 원전이자 최초의 폐기 대상 원전으로, 운영기간동안 131건의 크고 작은 고장과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고리1호기는 원전의 시작부터 끝까지 발생 가능한 충격.노화·피로가 축적된 상태로 주요 설비의 물성이나 열화 등의 변화를 살펴봄으로써 장기가동원전의 건전성 평가나 수명예측, 노화대책 수립 등의 기초자료로 활용이 가능하다는 게 변 의원의 시각이다.

변 의원은 “이를 활용해 수명평가나 안전관리기술이 개선되면 장기가동원전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높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부품소재기술을 높여 산업적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변 의원은 또 현재 가동 중인 원전은 허가자 외에는 접근이 거의 불가능하지만 고리1호기는 시설 내 방사능 등의 안전이 확보되면 신진 인력의 실무교육장 활용, 실물 설비를 이용한 안전연구, 일반인 견학·체험 등에 활용할 수 있으며, 역사적 가치를 고려해 원자력박물관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과기부와 원안위, 산업부, 한수원 등 주요 관계부처에 ‘고리1호기 해체 전 연구계획’을 요청해 확인한 결과 해체 전 연구계획은 모두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다.

변 의원은 “고리1호기는 현 시점에 우리가 보유한 최고의 연구대상임에도 정부는 ‘어떻게 부수고 어떻게 복원할지’에 대한 계획만 마련해 해체에 서두를 뿐 40년 동안 ‘뭐가 어떻게 바뀌었을까’에 대한 연구 계획은 마련하지 않은 상태”라고 지적했다.

또 “최초 원전을 해체하는 것은 원전해체산업 육성과 기술 확보를 가속화하는 측면에서 중요하다”면서도 “그러나 정부가 해체에만 서두르다보니 경제발전의 한 축을 담당했던 중요시설에 대한 역사적 가치와 활용방안에 대해서는 간과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변 의원은 “우선 즉시 해체가 반드시 필요한지, 늦추거나 존치할 것인지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고. 즉시해체로 판단하더라도 최소한 해체 전 충분한 연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