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2018국감]신용현 의원, “라돈 뿜는 모나자이트 4.5톤, 대책 시급”

  • 2018-10-12 10:37
  • 아시아뉴스통신=선치영 기자
신용현 국회의원(사진제공=신용현 의원실)

1급 발암물질 라돈을 방출하는 원료물질인 모나자이트를 생활밀착형 제품에 전면 사용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현재 국내에 보관 중인 모나자이트 원료물질 잔량이 4.5톤에 달해 이에 대한 관리대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이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확인한 결과 최근 5년간 모나자이트를 수입한 1개 업체와 이를 구입한 66개 업체의 현재 모나자이트 보관량이 총 4.5톤 가량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현 의원은 “이들 업체 중 국내 가공제품 제작업체는 15곳이고 이 중에는 목걸이, 팔찌, 타일, 섬유 등 생활제품 제조업체뿐만 아니라 친환경을 슬로건으로 하거나 건강과 관련된 가공제품을 취급하는 업체들도 포함돼 있다”며 “향후 남겨진 모나자이트 원료물질을 사용할 수 없도록 신속히 조치해야할 것”을 강조했다.
 
이어 “라돈침대 사태 이후 핵원료물질인 모나자이트 활용 관리를 더욱 철저히 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며 “그러나 현재 모나자이트 잔량의 경우 사용 금지 등의 규제나 조치가 없어 이후에도 국내용 가공제품에 활용할 수 있는 위험성을 가지고 있다”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더불어 “이번 국정감사에서 남아있는 모나자이트 원료물질 뿐만 아니라 구입했지만 폐업한 업체의 모나자이트 원료물질 처리, 향후 사용에 대해서도 명백히 확인해 더 이상의 생활방사선 피해를 예방하는데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