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당진전통시장, 국무총리상 수상

- 12일, 전국우수시장박람회 참가…전통시장·대형마트 상생사례

  • 2018-10-12 10:52
  • 아시아뉴스통신=하동길 기자
당진어시장 노브랜드마트 모습./아시아뉴스통신 DB

충남 당진전통시장이 12일 전북 군산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전국우수시장박람회 첫 날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당진전통시장은 지난 2016년 전국시장 최초로 대형마트인 신세계 이마트 노브랜드가 입점하면서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의 상생 사례로 평가를 받았다.
 
본래 전통시장 상점가 인근 1㎞ 이내에는 전통상업보존구역으로 지정해 대형마트의 입점이 규제돼 왔는데, 당진전통시장과 노브랜드마트는 판매품목을 달리하고 편리성을 더한 발상의 전환을 통해 상생의 길을 모색해 규제개혁 우수사례로도 꼽혔다.
 
아울러 당진전통시장은 이처럼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에 대응하면서도 매월 5일과 10일 열리는 5일장의 전통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장날마다 프리마켓 등 다양한 행사와 공연을 선보이고 매월 마지막 장날은 ‘전통시장 구경가자’ 음악회와 국수 먹는 날 운영을 통해 시장을 찾는 고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인터넷과 음료를 즐길 수 있는 고객쉼터와 수유실, 아이들을 위한 장난감도서관, 전통시장 중앙에 마련된 야외무대에서 지역 예술인들이 재능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면서 편의성과 예술 감수성도 높였다.
 
시 관계자는 “당진전통시장의 상생 우수사례가 알려지면서 현재 전국의 전통시장 4곳에 추가로 노브랜드마트가 운영 중에 있다”며 “시장 활성화를 위한 상인들의 노력이 더해지면서 전통을 유지하면서도 변화를 선도하는 전통시장으로 자리매김했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