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수산자원연구소,어린 꽃게 10만 마리 생산․방류

- 수산자원연구소, 자체 생산한 어린 꽃게 약 10만 마리 부산 연안 방류 - 지난 2011년 꽃게 위판량 약 7톤에서 2017년 위판량 약 24톤으로 3배 이상 증가

  • 2018-10-12 12:01
  • 아시아뉴스통신=하영국 기자
2017 꽃게 방류행사 모습(사진제공=부산시청)

부산시는 수산자원연구소(이하 연구소)에서는 자체 생산한 어린 꽃게를 12일 사하구 다대포 인근해역에 2만 마리, 오는 16일 영도구 하리항 인근해역에 8만 마리 방류한다고 12일 밝혔다.
 
12일 있는 꽃게 방류행사는 사하구청이 주관하는 시민체험 방류행사로 연구소에서는 꽃게뿐만 아니라 보리새우 40만 마리도 함께 지원하며, 초등학생과 교사 등 약 30여명이 참여해 수산자원에 대한 중요성을 깨우친다.
 
이번에 방류되는 어린 꽃게는 연구소에서 지난달 초에 어미 꽃게로부터 알을 받아 약 30일간 사육한 것으로, 크기는 약 1cm 이상이다.
 
꽃게는 5번째 다리가 납작한 모양으로 헤엄치기 적합하며 다른 게와 달리 몸의 양쪽 가장자리가 날카로워 구별이 쉽다. 수심 20~30m의 모래바닥에서 서식하며 야행성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서해와 남해에 분포하고, 산란은 3~9월에 수심이 얕은 곳에서 이루어지며 산란 후에는 깊은 곳으로 되돌아간다.
 
연구소는 지난 2011년 꽃게 종자 생산에 성공한 뒤 지속적으로 어린 꽃게 방류를 실시해 부산 연안에 총 170만여 마리를 방류했다. 2011년 꽃게 위판량 약 7톤에서 2017년 위판량 약 24톤으로 위판량이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소 관계자는 앞으로 어린 꽃게뿐만 아니라 다양한 종자의 지속적 방류를 통해 수산자원 조성 및 어업인의 소득증대는 물론 수산물에 대한 소비자 물가 안정 등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oxsan7247@daum.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