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전국 민방위 경진대회 '부안·김제' 수상

일반·여성민방위대 2개 팀 출전 심폐소생술 등 기량 겨뤄

  • 2018-10-12 15:47
  • 아시아뉴스통신=서현지 기자
 2018년 전국 민방위 경진대회에서 전북 부안군(일반부), 김제(여성부)가 각각 장려상과 노력상, 응원상을 수상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전북도청)

전북도는 2018년 전국 민방위 경진대회에서 부안군(일반부), 김제(여성부)가  각각 장려상과 노력상, 응원상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행정안전부에서 제43주년 민방위대 창설기념행사 일환으로 12일 전라남도 목포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이번 전국 민방위 경진대회는 재난현장 대응능력 향상과 대원간의 화합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각 시도에서 일반민방위대와 여성민방위대 2개 팀이 출전해 심폐소생술, 응급처치 2개 종목의 기량을 겨뤘다.

전북도는 "앞으로 민방위대가 각종 활동, 교육, 실기강연 등에서 우수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통해 도민을 위한 행정구현과 생활민방위 정착에 적극 동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