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2018 세계지식포럼 부산 개최

- 글로벌 스마트 시티, 부산(Global Smart City, Busan) 주제 - 해운대 웨스틴조선호텔에서 2018 세계지식포럼 부산 개최 - 블록체인 혁명과 스마트시티 미래, 스마트시티 성공조건 2개 세션으로 진행

  • 2018-10-12 16:05
  • 아시아뉴스통신=하영국 기자
켄트 라슨 MIT 미디어랩 도시공학 대표가 11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9회 세계지식포럼의 경상북도 특별세션 스마트X 프로젝트에서 연사로 나서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아시아뉴스통신 보도자료)

아시아 최대 지식 향연인 세계지식포럼이 부산에서 세 번째로 개최된다

부산시는 ㈜매일경제신문사와 공동으로 오는 15일 오후 2시 해운대 웨스틴조선호텔에서 2018 세계지식포럼 부산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행사 주제는 글로벌 스마트 시티, 부산(Global Smart City, Busan)이며, 최근 핫 이슈인 블록체인 혁명과 스마트시티 미래·스마트시티 성공조건의 2개 세션으로 국내외 최고 전문가들이 참석해 부산의 미래 비전을 제시한다.
 
세션Ⅰ은 블록체인 혁명과 스마트시티 미래라는 주제로 두 명의 연사가 발표한다.
 
타비 콧카 前 에스토니아 국가 정보 최고 책임자와 유리 브스트로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부시장이 부산이 블록체인 혁명과 스마트시티로 나아가기 위한 방법을 제시할 예정이다.
 
세션Ⅱ는 스마트시티 성공조건이라는 주제로 두 명의 해외연사와 한 명의 국내연사가 발표한다.
 
암호화폐에 관심 있는 창업자들에 대한 투자기금 모금과 기업 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프라카시 수노순드람 싱가포르 디지털 자산회사 XSQ 글로벌 대표와 전 세계 3,000여 개 스타트업과 기업, 정부를 지원하고 있는 미국 21세기 디지털 정책연구소 슬론-조이 트러그맨 CEO가 우리 부산이 추구하는 스마트시티로 가기 위한 성공조건과 전략을 제시한다.
 
특히, 올해 행사에는 특별 퍼포먼스가 추가되어 그림으로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는 사람으로 유명한 오스트리아 출신인 마르쿠스 엔젤베르거 크리에티브 트라이브 창업자가 이날 행사를 직접 보고 핵심 키워드를 요약해 청중들에게 공개한다.
 
또한, 이광재 여시재 원장의 특별연설과, 양창호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원장 등 국내 스마트시티 전문가들이 모여 스마트 항만도시 부산으로 나아갈 방향을 제시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포럼은 변화와 위기의 시대를 헤쳐나갈 창조적 지식을 제공하며 우리 부산이 추구하는 스마트시티 부산에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 우리 부산이 글로벌 스마트 시티로 발돋움하여 세계적인 국제금융중심도시로 성장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oxsan7247@daum.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