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부산시, 국유재산 우수기관 선정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표창 수상 - 국유재산 현장 실태조사 후 지적공부 대조 해 등기, 토지대장, 실제 이용현황 등 확인 및 정비 - 부상으로 받은 부상금 100만원 전액 사회복지공동모금 전달 예정

  • 2018-10-12 16:25
  • 아시아뉴스통신=하영국 기자
부산시 국유재산관리 우수기관 선정되어 부총리겸 기획재정부장관 표창 수상하고 있다.(사진제공=부산시청)

부산시가 국유재산 우수 관리기관으로 선정돼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상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시상식은 11일 충남 아산의 한국자산관리공사 캠코인재개발원에서 개최된 국유재산 관계기관 워크숍에서 열렸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2015년 국유재산통합관리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전국 각 지자체에 위임해 관리하는 국유재산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지난해 3년간 국유재산 관리정보 정비 사업을 중점 추진해 왔다.
 
시가 관리하는 국유재산은 도로, 하천, 구거 등 32,997필지에 달한다.
 
시는 2018년 전국 국유재산대장 일제정비 추진 과정에서 광범위한 자료에 대해 현장 실태조사를 실시했으며, 이후 실태조사 결과와 지적공부를 대조해 등기, 토지대장, 실제 이용현황 등의 일치 여부를 살피고 오류를 정비했다.
 
시 관계자는 수상을 계기로 지속적인 국유재산 실태조사와 유휴·미활용 재산의 철저한 관리 등 효율적인 국유재산대장 정비에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시는 부상으로 받은 부상금 100만원 전액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하여 전달한다.
 
oxsan7247@daum.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