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원희룡 지사 “한반도 평화시대 맞아 ‘세계평화의 섬’ 제주가 선도적 역할해야”

.12일 도 세계평화의 섬 범도민실천협의회 제2차 전체회의 개최 김정은 위원장 한라산 방문 가능성 등에 대비 방안 마련 강조

  • 2018-10-12 18:19
  • 아시아뉴스통신=이유신 기자
제주도청사전경(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2일 “한반도 평화시대를 맞아 ‘세계평화의 섬’ 제주가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대비와 추진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고 12일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제주도청 본관 2층 삼다홀에서 진행된 「세계평화의 섬 범도민실천협의회 2018년 제2차 전체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씀을 통해 이 같이 전했다.
 
원 지사는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이 진행되면서 향후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 시에는 조심스럽게 한라산도 거론되며 제주방문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럴 때일수록 세계평화의 섬으로서의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동안 1999년부터 해왔던 감귤보내기 운동에 이은 남북교류사업과 한반도 평화 실천을 선도적으로 해나가기 위한 여러 가지 대비와 추진이 더욱 필요가 되고 있는 상황인 만큼 오늘 특강을 필두로 평화실천을 위한 여러 논의를 진행하고, 11월 예정된 제주도민 평화대축제도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많은 지혜와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세계 평화의 섬은 이름으로만 있는 것이 아니라 도민의 협력과 실천으로 한발 한발 더 구체화되는 것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위원회의 더욱 큰 역할을 부탁 한다”고 격려했다.
 
이날 개최된 제2차 전체회의는 ‘3차 남북정상회담과 평화의 섬 제주’를 주제로 한 서정하 제주평화연구원장의 특강을 시작으로 제주도민 평화대축제(가칭)* 사업보고, 2018년 범도민실천협의회 분과별 추진사업 공유 순으로 이어졌다.
 
특히 남북화해 분위기 조성에 맞춰 도민들의 생활 속으로 파고들 수 있는 평화 실천 사업의 발굴과 추진 사항, 향후 계획에 대한 중점 논의가 진행됐다.
 
회의에는 원희룡 지사를 비롯해 고성준 범도민실천협의회장, 서정하 제주평화연구원장, 강인숙 ㈔남북협력제주도민운동본부 사무총장 등 25명의 위촉 위원들이 참석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