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김영록지사, 수묵비엔날레 성공 주역들에게 감사서한

참여작가․큐레이터․도슨트․자원봉사자 등 460여명,세심행정 돋보여

  • 2018-11-07 16:38
  • 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 기자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사무국은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018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성공 주역들에게 감사서한문을 전달했다고 7일 밝혔다.
 
감사서한문은 국내‧외 참여작가, 큐레이터, 도슨트(작품 해설사), 자원봉사자 등 비엔날레 현장을 지킨 460여 명에게 전달됐다.

서한문에는 비엔날레 기간 중 각자 맡은 일에 열정과 헌신을 다해준 것에 대한 위로와 감사의 내용이 담겼다.
 
김 지사는 감사서한문에서 “쉽지 않은 여건 속에서도 수묵을 널리 알리겠다는 마음 하나로 작품 출품부터 전시장 연출, 관람객 안내 및 해설까지 각 분야에서 모두 맡은 바 최선을 다해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2018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는 비주류 문화콘텐츠를 전면에 내세우면서도 주위 예상을 뛰어넘는 성공을 이뤄내면서 전남의 문화잠재력이 공고하다는 것을 대내외에 보여줬다.
 
그 이면에는 전시관을 가득 채운 출품작들의 예술성과 이를 기획한 총감독과 큐레이터, 또 현장에서 열의를 갖고 관람객을 맞은 자원봉사자와 도민들의 공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평가다.
 
특히 본전시 출품에 참여한 작가 266명과 이를 기획한 큐레이터 5명은 현대수묵의 면면을 확인할 수 있는 다양하고 수준높은 작품을 소개함으로써 행사의 격을 높였다.
 
또 전시관마다 배치된 열정 넘치는 14명의 도슨트(작품해설사)는 두 달 동안 전시관 현장에 머물며 알기 쉬운 작품 해설로 관람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지역 문화행사에 발벗고 나선 자원봉사자 165명의 헌신도 큰 힘이 됐다.

이들은 다른 지역에서 전남을 방문해 지리감이 낯선 관람객에게 적극적이고 친절한 자세로 다가가 전시관 안내 등 관람 편의를 제공했다.
 

속보

아시아뉴스통신단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