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국무총리비서실, 부산지역 시민사회 활동가 간담회 가져

- 시민사회 활성화를 위한 제도개선 사항을 발굴하고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지역간담회의 일환으로 지난 1일 충청남도에서 간담회를 개최한 이후 두 번째로 마련됐다

  • 2018-11-08 20:08
  • 아시아뉴스통신=하영국 기자
국무총리비서실 부산지역 시민사회 간담회(사진제공=부산시청)

국무총리비서실(실장:정운현)은 민정실 문은숙 시민사회비서관 주재로 부산시민운동지원센터(부산시 중앙대로 소재)에서 부산시 시민사회 활동가와 함께 시민사회의 발전 및 시민사회와 정부 간 협치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고 8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시민사회 활성화를 위한 제도개선 사항을 발굴하고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지역간담회의 일환으로 지난 1일 충청남도에서 간담회를 개최한 이후 두 번째로 마련됐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부산지역 현안과 현장 활동의 여러 어려움을 듣고 시민사회 발전을 저해하는 불합리한 제도 개선과 민관협치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심도 깊게 논의했다.
 
먼저, 문은숙 시민사회비서관은 시민사회비서관실의 주요 업무와 시민사회 발전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시민사회발전기본법 및 시민사회발전기본법 제정, 기부금품 제도 완화 등의 노력들에 대해 설명했다.
 
아울러, 시민사회 및 민관협치 활성화를 위한 지속적 지원 방안과 시민사회 활동가 안정 제도 마련, 민관협력 소통창구 활성화, 민주시민교육의 확대, 지역 시민사회의 고충 등 시민사회 측의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을 가졌다.
 
국무총리비서실은 시민사회 공통의 문제점을 시민사회와 정부가 힘을 모아 함께 해결해 나가자고 전했다.
 
앞으로도 국무총리비서실은 시민사회 발전 및 활성화를 위해 현장 활동가의 소리를 가감없이 청취하고, 공익활동의 애로사항과 협치 필요사항 등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oxsan7247@daum.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