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인천지역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첫 검출 감염주의

지난 절기보다 3주차 빨라 감염주의해야

  • 2018-11-08 21:01
  • 아시아뉴스통신=이채현 기자
지난 6일에 검사한 호흡기 질환자 표본 감시 검체에서 인천지역 첫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다.(사진제공=인천시청)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지난 6일(45주차)에 검사한 호흡기 질환자 표본 감시 검체에서 인천지역 첫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48주차 첫 검출 시기보다 3주차 빠른 것으로 검출된 바이러스는 현재 국내에서 유행하고 있는 A(H1N1)pdm09형이다.

전국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임상감시 현황은 43주차 외래환자 1000명당 4.9명으로 42주차(3.8명) 대비 증가했고 2018-2019 절기 검출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총 14건으로 아형별로는 A(H1N1)pdm09 12건, A(H3N2) 2건이 분리됐으며 B형은 검출되지 않았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흔히 독감으로 부르는 급성호흡기 질환으로 주로 환자의 기침이나 콧물 등 분비물을 통해 쉽게 감염되며 38℃ 이상 갑작스러운 발열과 두통, 전신 쇠약감, 인후통, 근육통, 기침 등이 나타난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질병관리본부에서 운영하는 인플루엔자 및 호흡기바이러스 실험실 표본감시사업에서 관내 병원 2곳과 연계하여 매주 호흡기 질환자를 대상으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유행을 감시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25일 생후 6개월~12세 어린이 52.6%, 만 65세 이상 어르신 76.8%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마쳤으며 늦어도 11월까지는 예방접종을 완료해 달라는 보도 자료를 배포했다.

한편 공용우 보건환경연구원 질병조사과장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유행이 우려되는 만큼 연구원 검사를 통해 인천지역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발생 유행을 더욱 더 철저히 감시하겠다”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