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김민정 감독 실체 大폭로, 실화야? '스타 플레이어' 양심고백 '후폭풍'

  • 2018-11-09 08:00
  • 아시아뉴스통신=황규찬 기자
김민정 감독 실체를 폭로한 선수들의 인터뷰가 충격을 주고 있다.

[아시아뉴스통신 = 황규찬 기자] 김민정 감독 웃음 뒤에는 다른 ‘숨은’ 그림자가 있었다? 김민정 감독의 실체를 폭로한 인터뷰가 이틀 연속 온라인을 강타하고 있다.

국민에게 사랑받았던 김민정 감독이 언론과 미디어에서 드러난 모습은 결코 현실이 아니라 이른바 ‘패거리 문화’ 혹은 ‘기득권 문화’의 한 구성원이라는 취지의 인터뷰가 공개된 것으로 김민정 감독은 이 때문에 비판적 대상으로 순식간에 떠올랐다.

김민정 감독은 이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형식의 공식적 입장조차 내놓지 않고 있다. 김민정 감독이 현재 대책 마련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김민정 감독이 이처럼 주목을 받는 이유는 여자 컬링 대표팀을 이끌었던 김민정 감독과 컬링 개척자라 불린 김민정 감독의 아버지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에 대한 상상을 초월한 선수들의 양심고백이 있었기 때문.

왜 이 시점에 김민정 감독을 저격했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나름대로 깊은 고민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들이 밝힌 김민정 감독의 이미지는 대중이 알던 것과는 180도 달랐다.

김민정 감독에 대해 선수들이 하고 싶었던 말의 핵심은 ‘고통을 받았다’는 것이다.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뜻이다. 욕설, 행사 강요, 상금 횡령 등에 대한 의혹 제기는 김민정 감독과 그의 부친을 향한 의혹제기의 일부분일 뿐이었다.

김민정 감독을 향한 언론보도 중 가장 충격적인 것은 ‘어린이집 행사’에 슈퍼 스타급 선수들을 호출해 ‘사인행사’를 시키는 등 ‘감독과 선수’의 관계가 아니라 ‘갑을 관계’로 선수들을 바라봤다는 것.

김민정 감독이 해당 게임의 실력이 있고 없고는 백번 양보해서 그렇게 중요한 게 아닐 수도 있다. 그들만의 문화가 원래 그런 것이었을테니까.

김민정 감독과 아버지는 ‘누구도 쳐다보지 않았던’ 여자컬링을 이끌었던 것은 부정할 수 없는 현실이다.

다만 김민정 감독이 ‘감독으로서’ 역량이 있고 없고 여부를 떠나, 선수들을 어떻게 대했는지는 그들의 폭로 여부에 따라 향후 중차대한 문제로 거론될 전망이다.

나아가 김민정 감독이 훈련장에 거의 나오지 않았던 까닭에 사실상 감독 없이 훈련을 해왔다고 폭로한 점은 더욱 더 심각한 문제로 작용하고 있다.

김민정 감독 이미지 = 방송 캡처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