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보령시, 2018년산 공공비축미곡 4837톤 매입 착수

지난해 대비 약 4% 증가 11월 말까지 건조벼 매입

  • 2018-11-09 09:55
  • 아시아뉴스통신=이진영 기자
자료사진.(사진제공= 보령시청)

충남 보령시는 쌀 수급불안 및 자연재해로부터 식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2018년산 공공비축미곡 매입에 착수했다고 9일 밝혔다.

올해 매입 품종은 삼광 벼와 친들 2개 품종으로 매입량은 12만940포 4837톤이며 지난해 11만5838포 4633톤 보다 약 4% 증가한 물량이다.

이중 산물 벼는 2000톤, 건조 벼는 2837톤이고 8일 남포농협에서 매입을 시작으로 오는 11월말까지 관내 16개 읍면동의 지정 창고에서 진행된다.

공공비축미곡 매입가격은 통계청에서 조사한 수확기인 10월부터 12월까지의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기준으로 결정되며 중간정산금은 농가가 수매한 달의 말일에 40㎏ 포대 기준 3만원을 지급하고 쌀값이 확정된 이후 연말 정산지급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부터 시행되는 품종검정제도는 공공비축미곡 매입대상(삼광, 친들)외의 품종 혼입을 막기 위한 것이다.

다만 벼 품종혼입비율 20% 이상인 농가는 향후 5년간 공공비축미곡 매입대상에서 제외된다.

윤병완 농업정책과장은 “규격 포장재 사용과 13~15%의 적정 수분함량을 유지해 좋은 등급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농업인들께서는 공공비축미곡 매입대상 품종을 반드시 확인하고 출하해 품종검정제로 인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바란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