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경주시, 신라 이후 천년의 상징 '경주읍성 향일문과 동성벽' 부활

고려와 조선시대 성곽도시 경주 옛 모습 드러나 시가지 역사문화거점 회복

  • 2018-11-09 10:38
  • 아시아뉴스통신=이진우 기자
8일 주낙영 경주시장이 '경주 읍성 성곽 및 동문정비공사' 준공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경주시청)

경북 경주의 역사와 함께 해 온 경주읍성 동성벽 일부와 동문인 향일문이 다시 부활했다.

경주시는 8일 신라이후 천년의 역사를 상징하는 경주읍성 일원에서 '경주 읍성 성곽 및 동문정비공사'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주낙영 경주시장, 윤병길 시의장을 비롯한 시도의원, 문화재 자문위원 및 관계자, 지역 기관단체장과 시민 500여명이 참석했다.

식전행사로 풍물단의 지신밟기, 신라고취대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시립합창단의 합창과 연주, 정순임 선생의 판소리 한마당 축하공연이 펼쳐졌다.

경주읍성은 고려시대에는 동경유수관(東京留守館)이, 조선시대에는 경주부아(慶州府衙)가 읍성내에 있어 지방통치의 중심지로서 역할을 담당했다.

고려 제8대 현종 3년(1012) 토성으로 축성된 후, 고려 제32대 우왕 4년(1378) 석성으로 개축됐다.
 
경주 읍성 성곽 및 동문정비공사' 준공식 모습.(사진제공=경주시청)

조선 문종 원년(1451)에서 세조 12년(1467)에 다시 축조되었다가 임진왜란 때 불타고 허물어진 것을 인조 10년(1632)에 재건하고, 영조 21년(1745) 개축과 남문루를 중건해 온전한 읍성의 모습을 갖췄다.

여러 차례 수리와 개축을 거친 경주 읍성은 천년왕국 신라가 고려와 조선을 거쳐 오늘의 모습을 갖게 됐다.

하지만 일제 강점기의 무작위적인 파괴와 근현대의 도시개발 사업 속에서 그 옛 모습은 대부분 사라져 버렸다.

이에 경주시는 현재 추진되고 있는 신라왕경 복원사업과 더불어 고려와 조선시대 성곽도시 경주의 옛 모습을 갖추고 시가지의 역사문화 거점으로서의 기능을 회복하고자 경주 읍성 복원사업을 진행해 왔다.

시는 지난 2009년 경주읍성 복원 기본계획 수립을 시작으로, 사업비 89억원을 투입, 토지매입 및 발굴조사, 철저한 고증을 거쳐 2014년부터 올해까지 5년의 기간 동안 동문인 향일문과 동성벽 324m 구간의 복원을 마무리했다.

내년에는 남은 동성벽 160m 구간을 복원 정비하고, 오는 2030년까지 북문인 공진문과 북성벽 616m를 복원할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월성이 신라 천년을 상징하는 유적이라면 읍성은 신라이후 천년을 상징하는 유적이라고 할 수 있다"며 "앞으로 북성벽과 공신문까지 복원 정비되면 신라와 고려, 조선을 잇는 이천년 역사문화도시의 진정한 면모를 갖출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