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천안시 ‘섶머리 마을’… 농촌현장포럼 장관상 수상

- 지난 1일 충남대표로 참가, 우수상 선정…오는 20일 '시상'

  • 2018-11-09 10:42
  • 아시아뉴스통신=하동길 기자
천안시 입장면 신두1리 ‘섶머리 마을’이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18년 농촌현장포럼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우수사례를 발표하고 기념사진 모습.(사진제공=천안시)

충남 천안시는 입장면 신두1리 ‘섶머리 마을’이 농림축산식품부가 개최한 ‘2018년 농촌현장포럼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우수상에 선정돼 장관 표창과 상금 100만원을 받는다고 9일 밝혔다.
 
올해 6회째를 맞은 농촌현장포럼 우수사례 발표대회는 지난달 18일 도별 예선대회를 거쳐 선정된 전국 9개 시도의 9개 마을이 참여해 지난 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렸다.
 
농촌현장포럼은 농림축산부가 지원하는 상향식 마을발전계획 수립 프로그램으로 주민이 주도해 시군 공무원과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마을 발전과제를 발굴하고 계획하는 활동이다.
 
충남 대표로 선정된 신두1리 섶머리 마을은 ‘현장포럼으로 눈을 뜬 신두1리’라는 주제로 마을지도 제작, 간판석 교체, 마을 홈페이지 제작 등 활기찬 마을환경 개선에 집중한 것이 높이 평가받았다.
 
시상식은 오는 20일 대전시 KT인재개발원에서 진행하는 마을 만들기 워크숍에서 있을 예정이다.
 
권희성 일자리경제과장은 “천안시가 매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에서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것은 주민 주도적 농촌현장포럼의 진행이 밑거름이 됐기 때문”이라며, “활기찬 농촌을 가꾸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