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김성태 "靑 간신배 압력에 김동연 먼저 경질, 국민 우습게 보는 처사"

  • 2018-11-09 11:43
  •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교체가 임박한 것을 두고 “무소불위 청와대 간신배들의 압력에 못 이겨 대통령도 뻔히 알면서 경제부총리를 먼저 경질하겠다는 것은 국민을 우습게 보는 처사”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경질 대상은 소득주도성장을 이끈 문재인 대통령의 참모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어제 법원행정처가 특별재판부는 위헌 소지가 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며 “청와대가 헌법도 무시하고 독재정권 시절에도 없던 폭거를 자행하고 있다”고 청와대를 맹비난했다.

또한 "소득주도성장의 실패로 국민들은 길거리에 나앉고 일자리는 도망쳤다"며 "그 책임이 있는 장 실장을 문책하고 경질하는 게 먼저"라고 강조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또 청와대가 국민연금 개혁안 외부 유출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보건복지부 공무원의 휴대전화를 감찰하고 있는데 대해선 "파쇼적 국정운영이 도를 넘어 공안정국으로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기무사 계엄령 검토 문건 의혹과 관련해선 해당 의혹을 들어 한국당을 압박해왔던 정부여당을 향해 “계엄령 문건을 빌미로 쿠데타 동조세력이라며 야당을 겁박하고 윽박지르면서 근거 없는 정치공세를 취해온 정권이 정치공작과 기획의 실체가 드러난 마당에 말 한 마디 하고 있지 않다”면서 “언론을 동원해서 날 선 비판을 하고 여론몰이했던 민주당은 뭘 하는가”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기무사 계엄령 군사기밀 유출사건에 대해서도 “검찰에 촉구한다. 수사결과 신속히 발표해 달라”며 “군사기밀은 특정인의 정치적 목적에 따라 일개 시민단체에 무분별하게 유출된 심각한 범죄란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성태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터무니 없는 공작과 청와대·더불어민주당·시민단체가 개입한 조직적 군사기밀 유출이 사건의 핵심"이라며 "국방부 차원의 청문회를 통해 진실을 명확히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