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진안군 정신건강복지센터, '전라북도 정신건강복지사업 발전대회' 기관표창

다문화이주여성 문화적 편견·차별 받은 상처 치유, 정체성 확립·갈등 해소 안정된 공동체 형성 지원 사업 성과

  • 2018-11-09 12:57
  • 아시아뉴스통신=서도연 기자
 9일 '전라북도 정신건강복지사업 발전대회'에서 전북 진안군 정신건강복지센터가 기관표창을 수상하고 있다.(사진제공=진안군청)

전북 진안군 정신건강복지센터(센터장 성을경)가 8일 열린 '전라북도 정신건강복지사업 발전대회'에서 기관표창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정신건강복지센터는 올해 다문화이주여성의 문화적 편견과 차별로 받은 상처를 치유하고 정체성 확립과 갈등 해소로 안정된 공동체를 형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에 주력해 성과를 냈다.

이주여성이 대상인 ‘다양한 문화의 화합의 장(다문화)’사업은 이주여성들에게 문화체험, 캠페인, 고위험군 1:1 멘토링 서비스 등 정신건강증진 프로그램과 의료기관 연계, 맞춤형 서비스로 이뤄져 눈길을 끌었다.

정신건강복지센터 관계자는 “국제결혼으로 맺어진 다문화가정은 가치관, 생활양식, 가족관계, 언어 및 문화 등 여러 측면에서 익숙하지 않고 스트레스와 정신질환에 취약한 이주여성들에게 이번 프로그램은 큰 도움이 되었을 것”이라며 “향후 다문화를 지속가능한 사업으로 추진하기 위해 취약계층의 기반자료를 마련, 근거중심의 접근방식으로 정신건강 문제해결 및 가족 간 갈등완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