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금산군의회, 남해군의회와 지자체 연계 프로젝트 시동

인삼과 마늘의 융합으로 기초지자체 특화산업이 건강하길 안기전 산업건설위원장, 남해군 의회 윤정근 부의장, 연구소 합의

  • 2018-11-09 15:23
  • 아시아뉴스통신=김남태 기자
8일 금산군의회 안기전 산업건설위원장이 금산국제인삼연수소에서 남해군의회 의원들과 관계자들에게 지역특산물 융합을 통한 고품위제품화프로젝트를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금산국제인삼연소 제공)

금산군 의회 안기전 산업건설위원장이 8일 자매결연 의회인 남해군 의회와 ‘지역특산물의 융합을 통한 고품위제품화프로젝트’ 추진과 관련한 협의를 가졌다.

이날 양 지역의 지자체 출연연구소의 강점을 극대화한 산업육성프로젝트 지원에 대해 양측 기초의회 및 연구소가 합의한 것.

안 의원은 "금산국제인삼약초연구소의 약리효능 및 활성검증 관련 특화기술과 남해마늘연구소의 제품화GMP시설의 제휴를 통해 양 지역의 특화작물인 인삼과 마늘의 전략제품을 개발로 국민의 건강과 지역산업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전략을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프로젝트의 기획을 담당한 국제인삼약초연구소 차선우 소장은 "기본적으로는 특화작물의 이미지와 색상을 컨셉으로 한 블랙푸드계열의 제품화 기술개발이’이 중심이 될 것이며, 기술적 융합과 마케팅포인트의 개발이 프로젝트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역기업을 통해 제품시장 론칭까지 지원하는 사업화프로그램과 연계해 지역산업 활성화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남해군 의회 윤정근 부의장은  "기술이전의 의미에 대해 ‘건강식품의 대명사 인삼과 마늘의 융합을 통해 양 기초지자체 특화산업이 보다 건강해지기를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또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 예산을 비롯하여 모든 부문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을 약속한다’며 ‘연구개발과 사업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