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Turn Toward Busan 영화의전당 공연

Turn Toward Busan 영화의전당 공연 - 영화의 전당, 평화를 춤추는 열정의 무대 - 9일 오후 8시부터 10일 오후 5시까지 영화의전당 하늘연극장에서 정신혜무용단 Turn Toward Busan 개최 - 세계 유일의 UN군 전사자가 묻힌 부산 UN기념공원을 소재로 전쟁과 평화의 비망록을 담은 신개념 대형 창작공연

  • 2018-11-09 16:26
  • 아시아뉴스통신=하영국 기자
Turn Toward Busan 행사 포스터(자료제공=영하의 전당)

영화의 전당은 지난해 부산브랜드콘텐츠로 큰 관심과 호응을 받았던 정신혜무용단(예술감독 정신혜 신라대 교수, 국립부산국악원 무용단 예술감독)의 Turn Toward Busan이 다시 한 번 감동의 무대로 관객을 만난다고 9일 밝혔다.
 
9일부터 10일까지 영화의전당 하늘연극장 무대에 오르는 Turn Toward Busan은 세계 유일의 UN군 전사자가 묻힌 부산 UN기념공원을 소재로 전쟁과 평화의 비망록을 담은 신개념 대형 창작공연이다. 그동안 빼어난 한국창작춤으로 평단과 관객의 찬사를 받아 온 정신혜무용단의 20년 역량을 오롯이 담은 역작으로, 지난해 초연 때 사흘 내내 만석을 기록하며 관객의 뜨거운 박수를 받은 바 있다.
 
특히, 지난해 공연에는 국가보훈처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한 6.25 한국전 참전 터키 노병과 유가족들이 특별 관람하며 감동의 눈물을 흘려 일반 시민과 학생 단체 등 함께 한 관객들마저 눈시울을 적시기도 했다.
 
이 작품은 남녀무용수의 춤과 소년소녀합창단의 노래, 창작음악, 특수 무대와 특수 영상 및 조명, 홀로그램 등이 어우러지는 입체적인 새로운 기법의 대형 댄스컬 공연이다. 출연진과 스태프 등 1백여 명이 함께 하여 장중한 무대를 꾸민다.
 
공연은 앨런 제임스 러셀, 알트하우스 헨리, 아나카 조지…, 전사자 이름이 한 명씩 호명되며 무대 뒷면 막에 새겨지는 동안, 백발의 노병과 소녀가 함께 발등춤을 추는 것으로 시작된다. 전쟁의 비극과 참전용사의 희생을 일깨우며, 아이들에게 어떤 세상을 물려줘야 할지 물음을 던지는 장면이다.
 
이어 비행기 잔해가 등장하면서 전쟁의 참상이 전개되고 바닥과 벽이 갈라지고 문과 길이 열렸다 닫히는 등 특수 영상 및 조명이 무용수들이 뿜어내는 에너지와 뒤섞이면서 환상적인 메시지를 전한다. 마지막엔 어린이합창단의 평화를 희구하는 노래와 몸짓이 공연 주제의 대미를 장식한다.
 
정신혜 예술감독은 세계인이 매년 11월 11일 오전 11시 UN기념공원이 있는 부산을 향해 추모 묵념을 하는 TURN TOWARD BUSAN 기념행사를 보며 전쟁의 참화와 평화의 가치를 예술로 승화시켜 세계인과 함께하고 싶었다며 지난해보다 무대 영상과 작품 구성 등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작품으로 관객들에게 또 한 번의 큰 감동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정신혜무용단은 지난 1997년 창단한 이래 부산과 서울은 물론 뉴욕, 도쿄, 상하이, 블라디보스토크 등 외국에서도 활발한 공연을 펼치며 2011년과 2015년에 대한민국무용대상(베스트7)을 두 번이나 수상하는 등 한국의 대표적 민간무용단체로 인정받고 있다.
 
9일 오후 8시와 10일 오후 5시 2회 공연이며, R석 5만 원, S석 3만 원(8세 이상 관람)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영화의전당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xsan7247@daum.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