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대전시교육청, 내년도 2조 1279억원 규모 예산안 편성

  • 2018-11-09 17:53
  • 아시아뉴스통신=이현식 기자
대전시교육청사./아시아뉴스통신=이현식 기자

대전시교육청은 2019년도 예산안을 전년보다 2247억원(11.8%) 증가한 2조 1279억원 규모로 편성하고, 시의회에 9일 제출했다.

내년도 대전교육청 예산안은 창의적인 융합인재 양성을 위한 대전미래교육 강화, 유·초·중·고 무상급식 전면 실시, 안전하고 건강한 교육환경 조성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

창의융합형 인재 양성을 위해 노벨과학 꿈키움 프로젝트 운영 등 창의성 향상을 위한 융합교육에 140억원, 해외수업교류활동 지원 등 세계와 소통하는 국제교육 지원 사업에 132억원, 대학체험프로그램 및 취업지도 지원 운영 등 진로·직업교육에 156억원, 독서인문교육 활성화 등 독서교육에 5억원을 편성했다.

고른 교육기회 보장을 위해 유·초·중·고등학생 대상 전체 무상급식비 지원에 전년대비 297억원이 증액된 1237억원을 편성했으며, 유치원 및 어린이집 교육비 1174억원, 방과후자유수강권 74억원, 초등돌봄교실 운영에 252억원을 편성하는 등 교육복지 예산에 총 3037억원을 편성했다.

안전하고 건강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바른건강교실 운영, 공기청정기 설치 지원 등 학생 건강관리 사업에 42억원, 생존수영 교육 및 이동안전체험시설 운영 등 체험중심 안전교육에 24억원, 교실천장 석면 교체 및 내진보강, 냉·난방시설 개선 등 학교시설 교육환경 개선에 1040억원을 편성했다.

신경수 기획조정관은 “내년도 예산은 우리 학생들이 행복한 학교에서 미래사회를 이끌어갈 인재로 성장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편성했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