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전주시, 공동주택 품질검수위 운영

만성지구·에코시티 아파트 입주 전 사전 검수 나서

  • 2018-11-09 17:24
  • 아시아뉴스통신=서현지 기자
 전북 전주시청./아시아뉴스통신DB

전북 전주시가 만성지구·에코시티 아파트에 대한 품질검수에 나선다.

이번 품질검수는 신규 건설되는 공동주택의 품질관련 분쟁과 집단민원을 사전 예방 및 견실한 공동주택 건설을 유도하기 위해 진행된다.

시는 이달 중 만성지구 시티프라디움과 에코시티 데시앙3차·4차아파트 등 3개 단지를 대상으로 ‘공동주택 품질검수위원회'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들 3개 단지는 내년 1월 준공 계획으로 올 12월중에 입주자 사전점검을 앞두고 있다.

품질검수위원회는 '전라북도 공동주택 품질검수단 설치 및 운영조례'에 의거해 △건축시공과 △건축구조 △설계감리 △토목 △조경 △전기 △기계 등 각 분야별 전문가 85명 중 시공사가 품질검수를 요청 시 단지별로 7명의 품질검수 위원을 배정해 품질검수를 시행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품질검수위원회는 공동주택의 구조 등 시공상태에 대해 분야별 점검 목록표에 따라 서류와 현장을 점검하게 된다.

특히 시는 품질검수위원회를 보다 투명하게 운영하기 위해 검수 시 각 단지별 입주예정자 대표단도 참여토록 할 계획이다.

시는 품질검수위원회에서 지적된 사항에 대해서는 비록 법적 강제가 아닌 권고조항이지만 시공사로 하여금 사용검사 전까지 보수·보강 등 이행계획서를 제출토록 할 예정이다.

이후 사용검사 신청 시 지적사항 이행여부를 확인해 사용검사를 진행키로 했다.

또한 향후 또다른 신도시개발지구인 효천지구 공동주택 등에 대해서도 사용검사 전 품질검수위원회를 통한 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다.

전주시 생태도시국 관계자는 "가장 중요한 것은 공동주택에 거주하는 시민들의 안전"이라며 "안전하고, 쾌적하고 생활하는데 불편 없는 공동주택이 건설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