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경북우정청, '행복나르미' 출범 9주년 세미나 개최

  • 2018-11-09 18:02
  • 아시아뉴스통신=윤석원 기자
8일 경북 안동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2018 행복나르미 세미나'에서 경북도 이원경 복지건강국장과 경북지방우정청 김진만 사업지원국장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경북지방우정청)

경북지방우정청(청장 송정수)은 경북지역 집배원들로 구성된 '행복나르미' 출범 9주년을 맞아 경북도와 공동으로 8~9일 양일간 안동 그랜드호텔에서 '2018 행복나르미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행복나르미 50명과 우체국행복나눔봉사단 리더 32명, 경북도청 관계자 등 모두 100여명이 참석했으며, 유공자에 대한 경북도지사 표창과 행복나르미의 향후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경북도지사 표창은 올해 5월 우편물 배달 중 어르신이 운전하던 경운기가 전봇대를 충돌하는 사고를 목격하고 즉시 119에 신고한 후 구급차가 도착하기까지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소중한 인명을 구조한 상주화서우체국 최정호 집배원 등 23명이 수상했다.

행사에 참여한 행복나르미 및 우체국행복나눔봉사단은 9일 사회복지법인 안동시온재단을 방문해 후원품을 전달하고 봉사활동도 실시했다.

경북지방우정청과 경북도청은 지난 2009년 9월 지역 곳곳을 누비며 지역사정에 누구보다도 밝은 경북지역 집배원 1135명을 '행복나르미'로 위촉해 생계위협 위기가구를 보호하고 독거노인 등 노약자 위기상황 발견시 관계기관에 알리는 등 사회안전망 역할을 수행하도록 하고 있다.

최근 3년간 위기상황신고 및 현장조치 57건, 취약계층 행정기관 연계 및 지원 2201건 등 총 2258건의 성과를 올렸다.

경북도지사 표창을 받은 봉화재산우체국 황재용 집배원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무언가를 할 수 있다는 것도 기쁜 일인데 표창까지 받으니 더욱 더 이웃에 봉사하라는 뜻으로 알고 주변을 돌아보고 도움을 드리는 든든한 행복나르미가 되도록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경북우정청 및 도청 관계자는 "지역 곳곳을 잘 알고 현장성과 기동성이 강한 집배원이 행복나르미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우리 이웃들이 든든하고 따뜻한 마음을 함께 나누는 좋은 세상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