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영남대, 베트남 국립대와 협약…유학생 유치 본격화

호치민기술사범대와 MOU…교수·학생 교류, 복수학위제·대학원연계과정 운영 협의
베트남 주요 대학과 협약 체결하고 교류 프로그램 운영 활성화
학부·한국어교육원 등 베트남 학생 200여명 영남대서 유학

  • 2018-11-09 18:44
  • 아시아뉴스통신=박종률 기자
9일 영남대에서 서길수 영남대 총장(왼쪽)과 도반중 호치민기술사범대학교 총장(오른쪽)이 교류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영남대)

영남대학교가 베트남 국립 호치민기술사범대학교(Ho Chi Minh City University of Technology and Education)와 교류 협약을 체결하고 베트남과의 교류 확대에 나섰다.

도반중(Do Van Dung) 호치민기술사범대학교 총장 일행은 9일 오후 영남대를 찾아 교수 공동연구, 학부 및 대학원생 교류 등 양 대학 간 포괄적인 교류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영남대는 지난해 자동차기계공학과와 호치민기술사범대 자동차에너지공과대학 간의 교류 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이번에 양 대학 간 전교적인 차원의 교류 강화에 합의한 것이다.

두 대학은 교수, 학생 교류를 비롯해 '2+2 복수학위제', 호치민기술사범대 학사 학위와 영남대 석사 학위를 연계 취득할 수 있는 '3+1+2 영남대 대학원 연계프로그램' 등 구체적인 학술 교류 프로그램 도입을 검토한다.

도반중 호치민기술사범대 총장은 "호치민기술사범대에는 영남대에서 학위를 받은 교수님들이 다수 재직하고 있어 영남대와의 교류 협약에 기대가 크다"면서 "베트남에는 한국 유학을 희망하는 학생들이 상당히 많다. 2+2 프로그램 등을 통해 베트남 학생들이 영남대에서 공부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근 베트남에서 한국 드라마, 예능 프로그램 등이 인기를 끌면서 한국에 대해 배우기 위한 유학 수요가 크게 늘고 있어 국내 대학들이 베트남 유학생 유치에 힘을 쏟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영남대는 베트남 유학생 유치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길수 영남대 총장은 "이번 협약 체결을 계기로 베트남과의 교류의 폭이 더욱 넓어질 것으로 기대한다. 영남대로 유학 오는 외국인 학생들이 최적의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영남대는 이번에 협약을 체결한 호치민기술사범대 외에도 호치민외국어정보기술대학교(Ho Chi Minh City University of Foreign Languages Information Technology), 국립베트남농업대학교(Vietnam National University of Agriculture) 등 베트남의 주요 대학들과 협약을 체결하고 활발한 교류를 추진하고 있다.

현재 영남대에는 학부 및 대학원과 한국어교육원 등 약 200명의 베트남 학생들이 유학 중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