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전북도의회 행정자치위 2018 행감 실시

감사관·인권센터·공보관 소관...보조금 감시체계 철저 등 주문

  • 2018-11-09 18:27
  • 아시아뉴스통신=서현지 기자
 국주영은 위원장./아시아뉴스통신DB

전북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국주영은)가 9일 △감사관 △인권센터 △공보관 소관 2018년도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했다.
 
△국주영은 위원장(전주9)은 보조금을 받는 사회단체가 매년 200여개 정도인데 아직도 사회단체보조금에 대한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감사가 이루어지지 못하는 점을 지적하며 보조금 감시체계 철저를 주문했다.
 
△두세훈 부위원장(완주2)은 음주운전 공무원에 대해 강력한 처분을 해줄 것을 주문하면서 사법기관에서 '혐의없음' 등으로 통보돼 비위가 없다고 판단되는 직원에 대해서는 불필요한 인사상 처분을 자제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김대중 의원(정읍2)은 개방형 감사관으로서 사전컨설팅을 통한 기관의 업무개선, 성과 향상, 업무혁신 및 발전방안에 대한 제시가 필요함에도 전북연구원에 대한 지원 및 발전 방안 제시가 없는 점을 지적하고 앞으로 개방형감사관으로서 전북연구원 등 조직혁신이 필요한 기관에 대해 업무혁신 발전방안을 제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용근 의원(장수)은 사법기관이 통보한 공무원범죄 건수를 언급하며 대부분 불문으로 처리하는 것은 문제라는 점을 지적하며 비위 공무원들에 대한 전보 등 인사상 조치를 강력하게 시행할 것을 당부하는 한편, 앞으로 공무원범죄 통보건수가 줄어들 수 있도록 정책방향을 제시할 것을 주문했다.

△김기영 의원(익산3)은 감사결과에 따른 처분시 신분상 조치 외에 인사상 조치가 병행되지 않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앞으로는 인사상 조치도 함께 병행될 수 있도록 검토할 것을 당부했다.

△김이재 의원(전주4)은 지방재정이나 인허가 등과 연동되는 청백e시스템 경보 발생률이 과다하고 조치율이 미비한 부서가 존재함을 지적하며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문승우 의원(군산4)은 전북 발전을 저해하는 과도한 규제 개선을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홍성임 의원(비례)은 감사결과 공공기관 채용비리 문제의 심각성을 언급하며 홈페이지나 언론을 통해 제보의 중요성 홍보를 적극적으로 실시할 것을 요구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