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환경련 "신한울~신가평 HVDC 송전선로 건설 전면 재검토하라"

"신한울3,4호기 취소된만큼 송전선로 계획 변경 마땅" "장거리 HVDC 선로 확충 아닌 지역 내 송변전 인프라 확충이 대안"

  • 2018-12-03 05:48
  • 아시아뉴스통신=남효선 기자
신한울~신가평 HVDC 송전선로 개념도(사진출처=환경운동연합)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라 현재 건설 중인 '신한울~신가평 HVDC 송전선로 건설사업'을 전면 재검토해야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HVDC 송전선로의 기술과 안정성에 대한 우려도 제기됐다.

환경운동연합과 경기환경운동연합, 환경운동연합 강원협의회 등 환경단체는 최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논평을 내고 "에너지전환 시대 송변전 정책의 전면 재검토"를 촉구했다.

환경련은 '문제투성이 신한울~신가평 HVDC 송전선로 건설 전면 재검토해야'의 제목의 논평을 통해 "동해안~수도권 HVDC(4GW 용량 2개 노선) 선로의 필요성 중 하나였던 신한울 원전 3, 4호기(용량 2.8GW) 건설이 8차전력수급계획에서 빠졌음에도 사업내용은 아무 변경이 없다"고 지적하고 "발전소가 취소된 만큼 송전선로 계획을 최소한 축소 변경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또 환경련은 "기존 선로를 이용키 돼 있던 삼척포스파워, 강릉안인 화력발전소가 동해안~수도권 HVDC 선로에 포함된 까닭도 이해할 수 없다"고 의문을 제기하고 "총 4GW인 삼척, 강릉 신규석탄 발전소가 이 선로를 꼭 이용해야 한다면, 신한울 3,4호기 취소 전에는 송전대책도 없이 건설허가부터 내준 문제가 드러난 셈"이라고 지적했다.

HVDC 송전선로의 기술과 안정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확산되고 있다.

이들 환경단체는 "기존 765kV, 345kV 등 교류(AC) 초고압송전선로의 대안으로 초고압 직류(DC) 방식의 HVDC 선로가 추진되고 있으나 이는 전자파 문제는 해소될지 모르지만, HVDC 선로 역시 75m 높이의 철탑들을 세워야 한다는 점에서 전혀 다른 방식이 아니다"고 지적하고 "장거리 HVDC선로를 운영한 경험이 없는 현실에서 HVDC가 고장이 잦고, 교류망과 직류망을 섞어 사용할 경우 대정전 발생위험 증가 등 기술적 안정성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송전비용의 증가로 전기요금 인상을 유발해 국민 부담을 증가시킨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환경련은 한국전력이 과거방식의 대규모 전력을 장거리 송전하는 시스템에서 벗어나고 있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이를 해결할 방법은 "장거리 HVDC 선로 확충이 아닌 지역 내 송변전 인프라 확충"이라고 주장했다.

또 환경단체는 "초고압 장거리 송전선로를 세우는 것은 전력공급의 비용도 증가시킨다"며 "원전과 석탄발전소 건설로 인해 막대한 송전비용이 들어가지만, 발전회사들은 이에 대한 부담을 지지않고 있다. 결국 늘어나는 송전비용은 전기요금 인상요인이 돼 국민 부담으로 전가된다"고 지적했다.

환경단체는 또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력이 실제 에너지전환에 필요한 재생에너지 계통연계 등은 등한시 한 채 자기 먹거리 챙기기에만 나서고 있는 현실을 언제까지 방치만 할 것인가"고 반문하고 "지금 필요한 것은 서울과 경기도가 시행하고 있는 재생에너지 확대정책 지원과 그에 따른 지역 내 전력망을 확충할 것"을 촉구했다.

환경련 등 환경단체는 "울진에서 강원도를 거쳐 경기도 가평까지 이어지는 HVDC 선로 지역은 이미 기존 765kV 선로 등으로 심각한 피해를 받고 있는 지역들"이라며 "지역을 일방적으로 희생시키며, 대규모 전력을 장거리로 보내는데 의존하는 전력공급 방식 등 송변전 정책이 근본적으로 변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정부와 한국전력은 문제투성이인 동해안~수도권 HVDC 500kV 사업 추진을 중단하고 재검토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한편 한국전력은 신한울 원전 1,2호기와 강릉 안인 및 삼척 포스파워 석탄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을 수도권으로 보내기 위해 오는 2021년 12월까지 총 220km 길이의 송전선로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