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영월소방서, 비상구 피난시설 폐쇄 행위 집중 단속

  • 2018-12-05 14:44
  • 아시아뉴스통신=변병호 기자
영월소방서 전경.(사진제공=영월소방서)

강원 영월소방서(서장 정효수)는 다중이용업소 및 숙박시설 등에 비상구 폐쇄 및 통행 방해 행위에 대해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소방서에 따르면 익숙하지 않은 건물 구조 속에서 한 치 앞도 분간이 어려운 화재현장은 공포와 두려움으로 정상적인 상황판단이 어렵고 다중이용업소의 경우 미로식 구조로 된 것들이 많아 피난에 어려움이 있다.

또 비상구의 중요성을 국민 모두 인지하고 있으나 비상구 폐쇄 및 통행 방해 등 불법행위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영월소방서에서는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에 대한 집중 단속과 함께 불법행위에 대한 신고포상제를 연중 지속 운영한다.

한편 정효수 영월소방서장은 “비상구는 생명문이다. 불법행위에 대한 무관심과 방관으로 우리 이웃의 소중한 생명을 위협하는 과오를 낳을 수 있다”며“앞으로 집중단속과 함께 지속적인 계도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