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장자연 사건' 조선일보 사주일가 첫 조사…방용훈 소환

  • 2018-12-06 11:11
  • 아시아뉴스통신=김한나 기자
기사 내용과 사진은 무관./아시아뉴스통신 DB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5일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을 비공개 조사했다.

검찰에 따르면 대검 진상조사단은 이날 오후 1시30분부터 4시30분까지 방 사장을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했다. 방용훈 사장은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동생이다.

조사단은 방 사장을 상대로 과거 장씨와의 술자리, 수사 외압 의혹 등에 대해 질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자연 리스트 사건과 관련해 조선일보 사주 일가가 소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사단은 장자연 리스트에 등장하는 '조선일보 방 사장'이 방용훈 사장인지 등을 의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자연 리스트는 장씨가 2009년 세상을 떠나면서 남긴 문서로, 그가 유력 인사들의 술자리 및 성 접대를 강요받고 구타를 당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방 사장은 2007년 10월 서울 청담동의 한 중식당에서 장씨와 식사자리를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당시 이 사건을 수사하던 검찰과 경찰은 방 사장을 불러 조사하지 않았고 수사발표에서도 언급하지 않았다.

또 방 사장이 2008년에도 권재진 전 대검찰청 차장,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과 함께 장씨를 만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2008년 10월 장씨와 술자리를 가진 것으로 확인된 방 사장의 차남 방정오 전 TV조선 전무도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조사단은 방 사장 등 장씨 사건과 관련이 있는 조선일보 일가에 대한 소환조사를 마무리한 뒤 조사 결과를 발표할 전망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