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창원시, 1500만 관광객 달성까지 43만명 남겨

11월까지 누적 관광객 1457만...목표 97% 달성

  • 2018-12-06 16:46
  •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제18회 마산가고파국화축제장’ 전경.(사진제공=창원시청)

경남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11월 한 달간 174만9575명이 관광을 즐겼다고 6일 밝혔다.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누적 방문객은 1457만706명으로, 이는 ‘창원방문의 해’ 목표인 1500만 관광객 유치 목표의 97%에 달하는 숫자다. 목표 달성까지 남은 숫자는 42만9294명이다.

11월 관광객이 많았던 것은 ‘제18회 마산가고파국화축제’가 흥행한 영향이 컸다.

지난 10월26일부터 11월9일까지 열린 이번 축제에는 약 161만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창원의 대표적인 체험관광 콘텐츠인 무빙보트와 콰이강의 다리 스카이워크도 꾸준한 인기를 끌며 각각 7만명, 120만명을 돌파하는 등 성과가 이어졌다.
 
용지호수공원 무빙보트 탑승객 7만명 돌파 기념행사.(사진제공=창원시청)

추워진 날씨의 영향으로 실내 관광지를 방문한 사람들도 많았다.

성산아트홀이 5만1813명으로 전 달에 비해 2배 가까이 증가했고, 아이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웅천도요지전시관과 창원과학체험관도 방문객이 늘었다.

창원시는 마산 창동∙오동동, 창원 상남동∙가로수길, 진해 중앙동 일대를 빛의 거리로 꾸미는 등 연말연시 관광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만큼 12월에도 많은 사람들이 창원을 방문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저도 콰이강의 다리 스카이워크 입장객 120만 돌파 기념행사.(사진제공=창원시청)

황규종 관광과장(2018 창원 방문의 해 추진단장)은 “1500만 관광객은 관광도시로서 창원의 가능성을 입증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시민들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창원시는 ‘2018 창원 방문의 해’를 추진하며, 매달 주요 관광지 60개소와 각종 행사∙축제를 대상으로 무인계수시스템, 입장권 판매, 유인계측, 관계부서 통보내용 등을 총괄 산출해 관광객을 집계하고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