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오달수 근황, '술에만 의지한 그' 마음 추슬렀나…조심스러운 '복귀' 의지

  • 2018-12-07 19:39
  • 아시아뉴스통신=황규찬 기자
오달수 근황이 화제다.

[아시아뉴스통신 = 황규찬 기자] 오달수 근황이 화제다.

성추행 의혹과 함께 두문불출 중인 배우 오달수의 근황이 공개된 것.

미투 운동으로 배우로서 치명적 상처를 입은 그가 그간 어떻게 지내왔는지 작게나마 소식이 전해지자 이에 대한 갑론을박 역시 뜨겁다.

오달수는 앞서 여러 매체를 통해 술에만 의지한 채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다는 소식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산 바 있다. 식사도 거른 채 술만 마시고 있다는 그는 병원에 실려 간 적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럼에도 상처를 '치유' 중인 오달수의 복귀에 대한 의지가 배우 조덕제의 입을 통해 전달됐다.

일부 매체는 오달수가 복귀 의사가 전혀 없다며 그의 컴백이 가능하지 않은 것으로 전망했으나, 그는 이런 말을 한 사실조차 없다며 황당해 했다는 것이다.

조덕제는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조덕제TV'에서 "여전히 가끔 전화도 하고 지낸다"며 오달수의 근황을 언급했다.

그는 오달수의 심신이 지쳐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돌아올 것을 믿는다며 친구의 복귀를 응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