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부산시 유재수 경제부시장,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비위 의혹에 새롭게 제기

"유재수 경제부시장은 전면 부인하지 말고 의혹을 밝혀라!" 

  • 2018-12-28 15:35
  • 아시아뉴스통신=안홍균 기자
12월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부산시 유재수 경제부시장은 구체화한 의혹이 새롭게 제기됐다. 

청와대 특별 감찰관 폭로 파문’의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해  8월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 시 청와대 특별감찰반 감찰에서 비위가 적발됐는데도 영전했다.

유재수 부시장은 지난해 8월 금융정책국장 부임 직후 감찰내용이 상당한 비위 의혹이 구체적으로 직시 되어 논란이 되고 있다. 

유 부시장은 감찰을 받은 후 작년 말 건강 악화를 이유로 휴직하면서 이후 올 4월 사표가 수리돼 더불어민주당 몫의 국회 정무위원회 수석전문위원에 선임됐고 7월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부산시는 지난 18일 유 부시장 의혹과 관련해 "현재 유포되고 있는 허위 정보는 음해성 정보라며 일축했고,근거없는 의혹제기에 법적 조치도 불사하겠다"며 보도자료까지 냈다. 

지난 26일,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부산 북구강서구을 선거구)은 최종구 금융위원장에게 물었다. 이에 최 위원장은 "감찰 결과를 자세히 듣지 못했지만, 품위 손상과 관련한 일이었다고 인사에 참고하라는 통보를 받았다"라고 말했다. 

2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유 부시장이 지난해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을 하다 대기발령 조치를 받은 것과 관련해 김 부위원장은 “금융위를 대표하는 정책국장이 품위 유지 관련해 문제 있으니 청와대에서 통보 온 것은 엄중하다고 봤다”고 했다. 

인사권자인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해당 사유도 제대로 알지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김도읍 의원은 "금융위원장이 민주당 언질도 없이 유 부시장 의사를 듣고 추천했다는 게 상식적인가"라고 말했다. 

유재수 부시장은 지난해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 감찰을 받은 사실은 인정했지만, 자신을 둘러싼 비위 의혹에 대해서는 전면 부인했었다.

유 부시장은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에 파견돼 이호철 전 민정수석비서관 밑에서 근무했고, 친노 그룹과 현 정부 주요 인사들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시민들은 "유재수 경제부시장은 의혹이 제기된 만큼 떳떳하다면 공개된 자리에서 시민들에게 의혹이 불거진 데 대해 상세하게 진실을 밝혀라!"라며 "인사 난맥상을 보여준 민선 7기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을지 시민들은 지켜보고 있다."라고 성토했다. 

부산시는"개인의 명예훼손뿐 아니라 부산시 공무원 전체의 도덕적 위상을 훼손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