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인천대학교 인천학연구원 발간 도서 세종도서 학술부문 우수도서 선정

  • 2019-01-10 11:03
  • 아시아뉴스통신=김태우 기자
인천대학교 부설 인천학연구원(원장 조봉래)이 지난해 2월 발간한 '인천학 연구총서' '토층에 담긴 인천의 시간 - 유적으로 보는 인천 이야기'(박성우·이희인 공저)가 문화체육관광부와 (사)출판문화진흥원의 '2018년 세종도서 학술부문' 우수도서로 선정됐다.
 

지난해 하반기 세종도서 학술부문은 총 10개 분야 4793권이 접수돼 72명 심사위원들의 3차에 걸친 심사결과 320권을 선정했는데 인천학연구원의 발간도서인 '토층에 담긴 인천의 시간 - 유적으로 보는 인천 이야기-'(박성우·이희인 공저)는 사회과학분야에서 우수도서로 선정됐다.
 
이번 우수도서 선정은 '개항기 인천의 문화접변과 시각적 모더니티(저자, 강성우)'가 2016년 세종도서 학술부분 우수도서로 선정된데 이은 쾌거로 이는 인천학연구원이 그간 한국연구재단 등재학술지인 '인천학연구'를 비롯해 ‘인천학 연구총서’ 및 ‘인천학 자료총서’를 발간하는 등 인천학 정립을 위해 노력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지금까지 이루어진 인천지역의 고고학적 성과를 바탕으로 2명의 저자가 전공에 따라 선사와 역사시대로 나누어 집필한 이 책은 어려운 고고학을 쉽게 풀어 일반 대중들도 이해하기 편하게 서술되어 있어 땅 속 인천 이야기를 통해 인천의 지역적 특색을 알 수 있는 좋은 자료라고 할 수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