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파주시, 리비교 조기완공 위한 협의회 구성

  • 2019-01-10 11:40
  • 아시아뉴스통신=김준회 기자
리비교의 모습. 사진제공=파주시
경기 파주시는 리비교 조기완공을 위한 ‘민·군·관 협의회’를 구성했다고 9일 밝혔다. 

민·군·관 협의회는 지역주민 5명, 군부대 2명, 공무원 5명 등 총 12명으로 구성했다.

협의회는 설계단계부터 공사 완료시까지 여러 현안과 문제점 등을 공유·토론해 긴밀한 협력관계 구축 및 해결방안 등을 모색하게 된다. 

첫 민·군·관 협의회는 리비교 상판 철거공사의 시공사 선정 후 개최할 예정이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리비교 보수·보강공사의 조기완공을 위해선 민·군·관이 합심해 주요 현안 문제를 해결하는 등 협력체계 구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리비교가 파주의 새로운 관광 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리비교는 6.25전쟁 당시 임진강 북부지역에 병력·군수 물자 수송을 위해 1953년 미군이 건설한 교량으로, 2016년 정밀안전진단 결과 통행불가 판정으로 전면 통제됨에 따라 농민들이 인근 교량으로 우회하는 등 불편을 겪어왔다. 

이에 파주시는 주민 불편해소와 관광자원화를 위해 보수·보강 공사를 추진 중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