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부산시장, 한진중 수빅조선소 회생절차 관련 긴급 간담회 가져

- 오 시장, 한진중공업을 방문해 한진중공업의 필리핀 수빅조선소 필리핀 현지법원 회생절차 신청과 관련한 긴급 간담회 갖다 - 지역 조선기자재업계 피해 없도록 한진중공업이 적극 나서도록 지원 방안 마련

  • 2019-01-10 14:26
  • 아시아뉴스통신=하영국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이 9일 오후 1시 30분경 한진중공업을 방문해 한진중공업의 수빅조선소 필리핀 현지법원 회생절차 신청과 관련한 긴급 간담회를 가졌다.(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는 오거돈 부산시장이 9일 오후 1시 30분경 한진중공업을 방문해 한진중공업의 수빅조선소 필리핀 현지법원 회생절차 신청과 관련한 긴급 간담회를 갖고 지역 조선기자재업계의 피해 최소화를 위한 한진중공업의 적극적인 역할과 협조를 당부했다고 10일 밝혔다.

 
간담회에는 오 시장과 한진중공업 사장, 협력업체 및 보증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오 시장은 한진중공업 측의 상황 보고를 청취하고 구체적인 피해 규모를 신속하게 파악해서 진행상황을 부산시와 업계에 실시간으로 공유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하고 시에서도 상황을 수시로 모니터링 해 정부와 협의하는 등 조선기자재업계의 피해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에 앞서 부산시는 8일 경제부시장 주재로 일자리경제실장, 미래산업국장 등이 참석한 긴급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한진중공업 수빅조선소 필리핀 현지법원 회생절차 신청 관련 긴급 대책반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간다

 
시는 수빅 조선소가 (주)한진중공업 해외현지법인이기 때문에 모기업인 한진중공업 본사가 협력업체 피해 예방 조치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진중공업이 먼저 피해 규모와 비중, 관련 근로자, 협력업체,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 등을 부산시와 공유하고 피해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 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고,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시와 정부가 협의해 지원 방안을 강구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oxsan7247@daum.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