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Global News

안산시, 관내 버스 파업 극적 타결

윤화섭 안산시장, 원만한 해결 위해 적극 중재
“노사 협력과 상생으로 시민 불편 최소화”격려

  • 2019-01-10 15:11
  • 아시아뉴스통신=신영철 기자
10일 윤화섭 안산시장이 운수업체를 방문 면담 등 과거와는 다른 방식의 적극적인 중재 노력으로 관내 버스 파업이 극적으로 타결돼 버스들이 정상운행하는 모습./아시아뉴스통신=신영철 기자

경기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10일 총파업을 예고했던 버스 파업이 경원여객 및 태화상운 노조와 사용자 측의 밤샘 조정 끝에 극적으로 타결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첫차 운행을 제외한 모든 버스 운행이 정상화됐다.
 
10일 새벽까지 이어진 막판 교섭에서 노사 양측은 월 38만 원을 사별로 시급으로 전환 지급하기로 하고 탄력 근로제 도입 및 정년 63세 연장에 극적으로 합의했다.
 
이 과정에서 윤화섭 안산시장은 운수업체 방문 면담 등 과거와는 다른 방식의 적극적인 중재 노력을 했다.
 
윤 시장은 파업 예고로 시민의 대중교통 불편이 예상되자 여러 차례 경원여객 등 운수회사 대표를 찾아가 원만한 해결이 이루어지도록 설득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윤화섭 시장은 “노조와 사측이 협력하고 상생해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해 정말 다행”이라며 노사 양측을 격려했다. 이어 “앞으로 안산 시내버스의 전반적 문제점을 진단하고 대중교통의 서비스 질을 향상해 살맛나는 생생도시 안산 만들기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10일 윤화섭 안산시장이 운수업체를 방문 면담 등 과거와는 다른 방식의 적극적인 중재 노력으로 관내 버스 파업이 극적으로 타결됐다고 밝혔다./사진제공=안산시청

지난 9일 경원여객∙태화상운 노조와 사측은 노동쟁의 조정 만료일인 오후 4시부터 경기지방노동위원회(경기지노위) 중재로 조정회의를 시작했으나, 노조 측은 오는 7월부터 버스업계에 주 52시간 근로제가 도입됨에 따라 줄어드는 근무시간을 반영해 최저임금 인상률인 10.9%를 상회하는 임금 인상을 요구한 반면 사측은 최저시급에 준하는 임금 안을 고수해 양측 주장이 평행선을 달렸다.
 
안산시는 버스 파업에 대비해 전세버스 45대를 긴급 투입하고, 안산역 등 주요 정류장 3개소에 공무원을 배치해 혼란이 최소화되도록 안내했다.
 
그러나 막판 교섭에서 노사 양측이 탄력 근로제 도입 및 정년 연장 등에 합의함에 따라 이날 버스 운행은 정상적으로 이뤄졌다.

 

 
 
 
 

속보